UPDATED. 2021-02-26 18:51 (금)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산 성탄절 부품 '베트남산으로 라벨갈이'
상태바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산 성탄절 부품 '베트남산으로 라벨갈이'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12.26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좌), 시진핑 주석(우) [사진=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좌), 시진핑 주석(우) [사진=뉴시스]

미중 무역전쟁의 불똥이 베트남으로도 튀었다.

중국산 제품이 미국의 관세폭탄을 피해 베트남을 거쳐 원산지를 속이는 일명 '라벨갈이'를 통해 미국으로 들어오는 경우가 늘자, 미국은 베트남에 관세를 부과하기에 이르렀다.

블룸버그통신은 현지시간으로 25일 올해 미국의 베트남산 크리스마스 조명 수입이 급증한 점을 조명하며 미중 무역분쟁 때문에 베트남이 처하게 된 '복잡한' 상황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베트남산 크리스마스 조명 수입은 올 초부터 지난 10월 말까지 작년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중국산 조명 수입은 49% 떨어지면서 거의 반 토막 났다.

올 5월 미국이 중국산 크리스마스 조명의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까지 올리자 베트남산이 대체재로 부상하며 수입량이 증가한 것이다.

하지만 베트남산 조명의 일부는 사실 중국산이 무늬만 베트남산으로 둔갑한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미국은 베트남이 불법 환적에 가담했다며 베트남산 철강에 400% 이상의 관세를 부과하기에 이르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을 '무역 남용 국가'로 부르기도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호무역 정책으로 글로벌 공급망을 뒤흔들어놓기 전부터 베트남에는 불법 외국 투자가 존재했지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불법 거래가 더욱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