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04:20 (토)
트럼프 미국 대통령 "땡큐 삼성! 당신과 함께 함고 싶다"... 화답속의 압박 '후덜덜'
상태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땡큐 삼성! 당신과 함께 함고 싶다"... 화답속의 압박 '후덜덜'
  • 김호성 기자
  • 승인 2017.02.0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 "땡큐 삼성! 당신과 함께 하고 싶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삼성전자가 미국에 가전제품 생산공장을 지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데 대해 화답하며 트위터에 남긴 글이다.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삼성의 미국 가전공장 건설 가능성을 2일 서울발 기사로 보도했다.

공장을 어디에 지을지, 투자금액이 얼마나 될지 등 세부적인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해당 통신은 전했다.

삼성전자는 텍사스주 오스틴 반도체공장에 지금까지 170억 달러를 투자한 것을 포함해 미국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는 사실을 강조한 뒤 "미국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하기 위해 신규 투자의 필요성이 있는지를 계속해서 검토할 것" 이라고 답했다는 내용도 전해진다. 

행간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입장에서 투자 검토도 안한다는 말하기 어려웠을 것으로도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국 자동차 메이커 GM 포드 등에 대해 멕시코 생산을 줄이고 미국으로 제조하라는 압박에 이어, 최근에는 백악관에서 존슨앤드존슨, 머크, 암젠, 일라이릴리, 노바티스 등 글로벌 주요 제약회사 최고경영자(CEO)와 만난 자리에서 “제약업계가 약품 생산을 미국에서 하길 원한다”며 이른바 '달달 볶는' 수준으로 압박을 했다. 

이런 분위기는 닛산 등 일본 자동차 메이커 뿐 아니라 멕시코 생산 확대해온 현대기아차그룹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자국중심 보호주의는 전자업계에도 비껴가지 않는다.

아이폰 위탁생산 업체인 폭스콘 역시 모회사 홍하이가 미국 시장 진출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한바 있다.

결국 미국 CNBC는 1월 22일(현지시간) 테리 궈 폭스콘 CEO의 말을 인용, 폭스콘이 70억달러 이상을 투자해 미국에 디스플레이 공장을 건설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런 분위기에 수출중심의 사업구조를 갖고 있는 국내 기업들이 미국에 투자 검토도 안한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미국 물가도 같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되는 마당에, 가능하면 인건비 저렴한 다른 나라에서 생산력을 집중해야 하는 생각은 일단 뒤로 하고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