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24 (목)
SK네트웍스 최신원 회장 수사, 어디까지 확대 되나
상태바
SK네트웍스 최신원 회장 수사, 어디까지 확대 되나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10.06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SK네트웍스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최신원 회장은 SK그룹 창업주인 고(故) 최종건 회장의 둘째 아들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 형이다. 이에 재계는 해당 사건 수사가 어디까지 확대될지 주목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6일 SK네트웍스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 했고, 이어 최신원 회장 자택 등 10곳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집행해 SK네트웍스 내부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는 최신원 회장이 회사자금을 운용했던 과정 전반을 들여다보려는 목적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검찰은 최신원 회장이 SK네트웍스 회장 취임 전 경영을 맡았던 SKC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였다.

금융정보분석원(FIU)은 2018년 SK네트웍스 자금을 살피던 중 200억원대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해당자료를 검찰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해당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가 FIU로부터 건네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내사를 진행해 오던 것이다. 최근 검찰은 이 사건을 반부패1부로 재배당하고 관련 수사를 본격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검찰 수사가 최신원 회장의 횡령‧배임 혐의를 밝히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압수수색 이후 검찰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검찰 주변에서는 “최신원 회장의 비자금 조성과 로비 자금 사용 의혹에 대한 수사가 확대되면 SK네트웍스 뿐만 아니라 SK그룹 전반으로 파장이 미칠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