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20:41 (금)
현실판 사랑과 전쟁, 최태원·노소영 이혼소송...그 결말은?
상태바
현실판 사랑과 전쟁, 최태원·노소영 이혼소송...그 결말은?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4.08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이혼소송에 있던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재판부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가정으로 돌아온다면 모든 소송을 취하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노 관장은 전날 서울가정법원 가사2부 심리로 열린 이혼 소송 첫 변론기일에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이혼 소송은 최 회장이 지난 2015년 언론을 통해 혼외 자식의 존재를 알리며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히면서 시작됐다.

이때 최 회장이 언론에 보낸 편지에는 "우연히 마음의 위로가 되는 한 사람을 만났다. 그분과 함께하는 삶을 꿈꾸게 됐다"라며 혼외자 등 사생활에 대해 고백했다.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아닌 자연인, 남자 최태원으로서 사랑에 빠진 사실을 고백하며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 편지에 등장한 아이 엄마는 바로 김희영 티앤씨 재단 이사장이다. 최 회장과 2017년 설립한 티엔씨~재~단은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장학 교육 사업을 벌이는 공익재단이다.

한편, 최 회장과 부인 노소영 관장은 아직 부부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이혼소송이 진행 중이다. 2018년부터 소송 이혼 절차로 넘어간 후 지난 해 12월 노 관장이 이혼 맞소송을 내며 1년 여만에 다시 재판을 앞두고 있다. 

노 관장은 맞소송을 내며 위자료 3억원과 최 회장이 가진 SK그룹 지주사 SK㈜ 주식 42.29%에 대한 재산분할을 청구했다. 최근 시세로 환산하면 9,000억원이 넘는다.

하지만, 노 관장은 지난 7일 이혼 소송 첫 변론기일에서 최태 회장에게 가정으로 돌아오면 혼외자~녀도 받아들이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관장이 최 회장이 돌아오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이런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여러 추측들이 난무하고 있다.

이에 최태원 회장의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