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17:19 (목)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비자금 조성 의혹' 피의자 신분 소환
상태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비자금 조성 의혹' 피의자 신분 소환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1.01.0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사진=뉴시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사진=뉴시스]

검찰이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렀다. 검찰이 관련 의혹 수사를 본격화 한 지 석 달 만이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이날 오전 최 회장을 직접 불러 조사 중이다. 최 회장이 비자금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 출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6일 최 회장 등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SK네트웍스 서울 본사, SKC 서울 본사 및 수원 공장, SK텔레시스, SK매직, 워커힐 호텔 등 10개 장소가 대상이었고, 최 회장의 자택까지 포함됐다.

당시 검찰은 SK네트웍스 내부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고 최 회장이 회사자금을 운용했던 과정 전반을 들여다 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이튿날 SK네트웍스 본사 등을 추가 압수수색했고, 같은달 말에는 수원 중부지방국세청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최 회장의 구체적인 혐의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횡령과 재산국외도피 의혹 등이 언급되고 있다. 검찰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회사들은 최 회장과 직간접적인 관계가 있는 곳이다.

검찰은 SK네트웍스와 계열사들을 동원해 형성된 비자금이 해외로 흘러나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최 회장이 해외를 오간 시점에 법인 자금이 빠져나간 정황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무담보로 돈을 빌려줬다가 받지 못했다면서 채권을 손실로 처리하고 돈을 빼돌린 의혹도 함께 수사하고 있다고 한다.

검찰은 그동안 관련 회사 임직원들을 여러차례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끝에 최 회장에 대한 직접 조사도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지난 2018년 SK네트웍스 등과 관련한 200억원대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발견해 검찰에 관련 자료를 넘긴 알려졌다. 검찰은 당초 공정거래조사부에서 FIU로부터 건네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내사를 진행하다 반부패수사1부로 사건을 재배당해 수사를 본격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검찰 주변에서는 “최신원 회장의 비자금 조성과 로비 자금 사용 혐의가 밝혀지면 SK그룹 전반으로 파장이 미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최 회장은 지난 2016년 3월부터 SK네트웍스 대표로 취임했고, 앞서 SKC와 SK텔레시스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최 회장은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둘째 아들이며, 최태원 회장과는 사촌지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