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2:35 (금)
추미애와 윤석열 기 싸움에 ‘이재용 기소여부’ 달려있나?
상태바
추미애와 윤석열 기 싸움에 ‘이재용 기소여부’ 달려있나?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6.25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수사 중인 검찰의 향후 행보에 재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오는 26일 검찰 수사심의위원회는 불법으로 경영권 승계 작업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 부회장에 대한 검찰의 기소 타당성을 판단하는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앞서 지난 3일 이 부회장 측은 “경영권 승계 의혹에 대한 검찰 기소의 타당성을 평가해달라”며 수사심의위 소집을 신청했다.

이 부회장을 조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지난 4일 이 부회장에 대해 윤 총장의 재가 아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지난 8일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후 지난 11일 수사심의위 개최가 확정됐다.

내일 열리는 수사심의위원회에서는 기소권을 독점하고 있는 검찰이 아닌 외부의 전문가들이 기소 여부를 판단한다. 관건은 수사심의위에서 내려진 결론을 검찰이 존중하고 따를 것인지의 여부다.

검찰은 지금까지 열린 8차례 수사심의위의 권고를 모두 받아 들여왔다.

이에 법조계 내에서 “수사심의위 결과 여부를 떠나 이 부회장을 기소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검찰의 기소 여부에 중요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법무부는 25일 채널A 기자와의 유착 의혹을 받는 한동훈 부산고검 검사장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을 내리는 등 사실상 직무에서 배제하고 직접 감찰에 착수했다.

윤 총장의 핵심 측근 중 이번 갈등에 연결된 이들은 2명이다. 삼성 수사를 맡은 이 부장검사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지휘하다가 좌천됐던 한 검사장이 바로 그들로 이들은 특별한 인연이 있다.

이들은 국정농단 사건 당시 윤 총장의 지휘 하에 이 부회장을 수사했던 핵심 인물들이다.

검찰 안팎에서는 법무부의 감찰 지시가 삼성 수사에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법무부가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연루된 고위 검사에 대해 직접 감찰에 나선 것이 이례적인 일이기 때문이다. 더불어 한 검사장이 대표적인 윤 총장 최측근 중 한 명이라는 점에서 추 장관이 사실상 윤 총장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는 해석이다.

이에 법무부의 수장인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이 부회장에 대한 검찰의 기소여부에 영향을 미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