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1:22 (금)
김정은의 '입' 김여정, 이번에도 독설..."삐라 방치하면 최악국면"
상태바
김정은의 '입' 김여정, 이번에도 독설..."삐라 방치하면 최악국면"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6.0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사진=뉴시스]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사진=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두고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경고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제1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지난달 31일 탈북자들이 전방 일대에서 수십만장의 대북 전단을 날려보냈다는 보도를 봤다"며 "이런 악의에 찬 행위들이 개인의 자유요, 표현의 자유요 하는 미명 하에 방치된다며 남조선 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전단을 살포한 탈북자들을 향해 "사람 값에도 들지 못하는 쓰레기들", "똥개"라는 원색적 비난을 가했다. 

이어서 "남조선 당국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자들이 북남 합의를 진정으로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이행할 의지가 있다면 우리에게 객쩍은 호응 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제 집안 오물들부터 똑바로 줴버리고 청소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를 향해 "만약 남조선 당국이 이번에 자기 동네에서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데 대해 응분의 조처를 따라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 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기대가 절망으로, 희망이 물거품으로 바뀌는 세상을 한두번만 보지 않았을 터이니 최악의 사태를 마주하고 싶지 않다면 제 할 일을 똑바로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경기도 김포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혔다. 대북 전단에는 '7기4차 당중앙군사위에서 새 전략 핵무기로 충격적 행동 하겠다는 위선자 김정은'이라는 문구 등이 실렸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대북 전단 살포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이와관련 북한은 지난 2014~2015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국방위원회 등 명의로 남측 탈북민 단체의 전단 살포를 맹비난하는 담화를 내기도 했다.

이번 김 제 1부부장의 대북 전단 살포 비난 담화도 북한 지도부가 이 사안을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에 대북전단 문제가 남북관계 쟁점으로 떠오를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