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01:40 (월)
'우한 전세기' 오늘 출발 확정..."有증상자 탑승 배제"
상태바
'우한 전세기' 오늘 출발 확정..."有증상자 탑승 배제"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1.30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9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정비고에서 정비사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대한항공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 사진 = 뉴시스 ]
[ 29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정비고에서 정비사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대한항공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 사진 = 뉴시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 체류 재외국민 귀국을 지원하기 위한 임시 항공편이 30일 저녁 우한으로 출발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중국과의 전세기 운항과 관련한 협의가 완료됐다”면서 “오늘 밤 전세기 1대가 현지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세기는 오후 8시 45분 인천공항에서 출발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대 360명에 달하는 교민을 태우고 31일 오전 귀환할 예정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임시 항공편 1대가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한다. 비행 시간은 3시간이다. 비행기에는 이태호 외교부 1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20여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신속대응팀에는 인천공항 검역소 검역관과 외교부 직원, 국립중앙의료원 소속 의사 및 간호사 등도 포함돼 있다. 

당초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와 12시에 임시 항공편 2대를 출발시킬 계획이었다. 하지만 중국 측에서 전날 오후 우선 1대 운영만 승인할 예정이라고 통보하면서 출발이 지연됐다. 

첫 임시항공편으로 이송되는 교민은 탑승 신청자 700여명 가운데 절반 가량인 350~360여명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지에서 중국 당국과 한국 검역관들은 37.3도 이상이고, 발열,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에는 항공기 탑승을 불허하고, 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이들은 31일 한국에 도착한 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나눠 14일간 격리 수용된다. 우한에 남은 교민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귀국을 놓고 중국 측과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