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13:17 (토)
정보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박쥐'서 시작해 '밍크'가 매개체일 수 있어
상태바
정보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박쥐'서 시작해 '밍크'가 매개체일 수 있어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1.2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숙주로 '박쥐'서 시작해 '밍크'가 중간 매개체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숙주로 '박쥐'서 시작해 '밍크'가 중간 매개체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 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시작해 밍크를 거쳐 사람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밍크는 포유류 족제빗과에 속하는 털가죽 짐승이다.

29일 중국 인민일보 웨이보에 따르면 중국의학과학원 병원생물학 연구소 진치 소장이 지금까지 나온 연구들을 바탕으로 이와 같이 발표했다.

진 소장은 "신종 코로나와 관련된 여러 연구들은 박쥐를 발원지로 보지만, 중간 매개체는 아직 불명확하다"고 전했다. 

이어서 "한 연구에 따라 척추동물 숙주의 모든 바이러스 감염 패턴을 비교해, 밍크가 신종 코로나와 더 가까운 감염 패턴을 보인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그러나 밍크가 중간 숙주인지는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의 발병원으로는 박쥐나 뱀일 가능성이 가장 유력했다.

하지만 지난 27일 반관영주간지 중국신문주간은 "신형 코로나의 발원 숙주는 포유동물임이 틀림없다"라면서 "뱀은 파충류로, 포유동물과 매우 큰 차이가 있다"며 박쥐에서 병이 유래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처럼 '신종코로나'에 대한 연구가 이어지고 있으나, 정확한 정보로 확정 지을 수 없어 '해결방안'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