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18:42 (토)
이탈리아도 피할 수 없는 '신종코로나'... 中항공노선 운항 중단 지시
상태바
이탈리아도 피할 수 없는 '신종코로나'... 中항공노선 운항 중단 지시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1.3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 두 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확진 환자 두 명은 모두 중국인 관광객으로 확인된다. 사진은 지난 27일 총리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콘테 총리. [사진=뉴시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 두 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확진 환자 두 명은 모두 중국인 관광객으로 확인된다. 사진은 지난 27일 총리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콘테 총리.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여파로 이탈리아가 중국을 오가는 항공노선 운항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가 이날 중국행 및 중국발 모든 항공노선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로마 기자회견에서 콘테 총리는 "우리가 알기론 현재까지 이런 예방 조치를 취한 유럽연합(EU) 국가는 우리가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날 보고된 것에 의하면 이탈리아에선 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번 조치 역시 이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같은 날 영문 유럽언론 더 로컬은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가래침을 뱉는 모욕을 당하는 등 인종차별 행위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뿐만아니라 토리노에선 한 중국인 가족이 질병을 옮긴다는 비난을 받았으며, 밀라노에선 이탈리아인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중국인 학우를 멀리 하라고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국제공중보건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도, 질병으로 인한 차별 조장 행위에 대해 주의를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