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01:40 (월)
이스라엘에 이어 요르단도 '한국인 입국 금지'
상태바
이스라엘에 이어 요르단도 '한국인 입국 금지'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2.2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확산 관련 외국의 한국에 대한 조치 현황 / 자료 = 뉴시스 ]
[ 코로나19 확산 관련 외국의 한국에 대한 조치 현황 / 자료 = 뉴시스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국가가 6개국으로 증가했다. 정부는 감염증 위기 경보를 최상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범정부 대응에 나섰지만 감염자 급증세가 멈추지 않을 경우 '코리아 포비아(한국인 공포증)'가 확산될지 염려된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국가는 이스라엘과 바레인, 요르단, 키리바시, 사모아, 사모아(미국령) 등 6개국이다. 

전날 요르단이 한국인 입국 금지 대열에 가세했다. 요르단 정부는 한국과 중국, 이란으로부터 출국해 14일이 경과하지 않고 입국하는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요르단 정부는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한시적 예방조치"라며 한국, 중국, 이란 등을 여행하고 요르단에 입국하는 요르단인은 입국 후 14일간 격리될 것이라 밝혔다.  

앞서 이스라엘과 바레인은 지난 22일부터 한국과 태국, 싱가포르 등에 최근 14일 이내 방문한 외국인 입국을 금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스라엘 측과 긴밀한 협의 하에 이스라엘 내 우리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적극적인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며 "필요 시 여행객 조기 귀국 등 관련 대책을 조속히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에 따라 10년 만에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최고 단계로 격상하고,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는 점을 각국에 소개하면서 과도한 입국 금지나 제한 조치에 대한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만나  우리 정부의 범정부적이고 투명한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설명했다. 또 감염병 위기 경보 격상 등 범정부적인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고 적극 소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