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04:20 (토)
[현장추적] 농협중앙회장 선거 코앞 시점에 경남에서도 괴문서 발견
상태바
[현장추적] 농협중앙회장 선거 코앞 시점에 경남에서도 괴문서 발견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1.22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제24대 농협중앙회장선거가 10일도 남지 않은 가운데 각 후보진영에서 비방문건이 나도는 등 진흙탕 선거전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농협 관계자에 따르면 경남·경북 대의원 조합장들 사이에서 이 지역 연고 출마자의 비리의혹을 담은 괴문서가 돌고 있어 경찰이 조사를 추진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농협지역조합의 한 관계자는 22일 “지역조합 관계자에게 특정후보를 비방하는 괴문건이 배달돼 이 문건을 경찰에 조사의뢰했다”며 “이 문건이 돌자 이를 입수한 한 경남지역조합 관계자가 경남 합천경찰서에 조사의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비전e]가 이 괴문서를 입수해 살펴본 결과 괴문서에는 “A후보는 2007년, 2011년, 2016년에 열린 농협중앙회장 선거마다 킹 메이커 역할을 하면서 각종 이권을 챙겼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B후보와 C후보가 연대해 김병원 전 농협중앙회장의 철학을 계승해야 한다”고 적혀 있어 이번 선거에서 특정 후보에게 유리한 주장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 는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해당 괴문건을 유포한 출처를 발본색원해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이 문건에는 투표과정에서 대의원 유권자들이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 가이드라인까지 제시돼 있어 경찰은 역학추적을 통해 조사를 별일 것으로 보인다. 

해당 문건에는 “1차투표는 B후보를, 2차 결선투표에서는 C후보에게 투표해 특정지역의 후보가 중앙회장에 당선되도록 적극 지지해야 한다”며 C후보를 노골적으로 부상시키고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의문을 던지는 이들도 있다. 한 지역조합 관계자는 “특정 후보를 노골적으로 언급하고 지지를 호소하는 것은 선거법상 매우 위험한 일”이라며 “특정후보에게 누명을 씌워 부정적인 이미지를 만드려는, 말하자면 오히려 역공작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또 각 지역권을 대표하는 조합장과 농협중앙회 관계자의 야합, 인사 및 업체 청탁, 부당 자금지원 등 다른 후보들에 대한 비리 의혹이 있었다.

이 문서를 작성한 사람은 D씨를 포함해 3인 명의로 적혀 있으나 D씨는 자신이 한 일이 아니라며 지난 20일 합천경찰서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진정인 D씨는 “서울시 강서구 우체국 소인이 찍혀 있는 등 계획적 범행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선관위에서도 이 문서를 회수해 갔다. 경남도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대의원 조합장들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며 최대한 자료를 모아 경찰에 자료를 넘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