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22:36 (월)
[단독보도] ‘농민대통령’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금품살포 의혹 제기
상태바
[단독보도] ‘농민대통령’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금품살포 의혹 제기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1.20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선거전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이번 선거는 31일 치뤄질 예정이다.

최근 각 후보들 캠프와 농협 주변에서 여러 소문과 분석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귀를 솔깃하게 하는 이야기들이 적지 않게 들리고 있다.

농협의 한 지역조합 관계자는 20일 “각 후보들 캠프에서 상대 후보에 대한 여러 첩보와 미확인 루머가 난무하고 있다”며 “선거가 다가올수록 유력후보들을 겨냥한 여러 네거티브 소문이 믿을 만한 근거들과 함께 돌고 있어 선거판이 점점 난장판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는 올해 처음 선거에 도입된 예비 후보 등록제도로 인해 역대 최다 인원이 후보자로 등록하게 된 부작용으로도 볼 수 있다.
최근 농협 안팎에서는 이 소문들을 뒷받침하는 문건도 돌고 있어 각 후보 진영에는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이와 관련, 일부에서 “A후보가 선거후보등록 전인 지난해 말부터 지속적으로 대의원들 혹은 대의원 지인들과 접촉해 사전선거운동을 펼쳐왔다”는 말이 돌고 있다.

한 캠프 관계자는 “일부 대의원들은 A후보로부터 금품을 받았고 그 근거로 지인 또는 캠프 핵심인사 등의 녹취록 등이 존재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기록으로 남기지는 않았지만 실제로 돈을 주고받았다는 증언을 듣기도 했다”고 말했다.

B후보 캠프 관계자는 “최근 특정후보가 선거 전 다른 출마예정자를 찾아가 사전단일화협상을 시도했을 뿐만 아니라 해당 후보는 사전선거운동의 일환으로 여기저기 돈을 뿌리고 협력을 당부하고 다닌 사실을 알고 있다”며 “이 특정후보에 대해 선관위나 검찰에 고발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농협 회장 선거가 막판으로 접어들며 혼탁양상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이대로라면 김병원 전 농협중앙회장이 지난 4년간 위탁선거법 위반 혐의로 발목이 묶여 활동에 제약을 겪었던 상황이 되풀이 될 수 있다.

검찰 경찰 등 사정기관 주변에서 “사정당국이 농협중앙회장 선거와 관련된 불법선거운동의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를 검토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농협 내부에서는 “지난 선거에 이어 이번 선거도 선거후 당선자에 대한 불법선거 고발이 진행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며 우려를 표시하는 목소리가 들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