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9:47 (수)
51세 김건모 "노총각 딱지 뗀다"...신부는 30대 띠동갑 '피아니스트'
상태바
51세 김건모 "노총각 딱지 뗀다"...신부는 30대 띠동갑 '피아니스트'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0.3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건모 / 사진  = 뉴시스 ]
[ 김건모 / 사진 = 뉴시스 ]

가수 김건모(51)가 노총각 딱지를 뗀다

30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건모는 내년 1월 말 30대 후반 여성의 피아니스트와 웨딩마치를 결혼한다. 예비신부는 버클리 음대를 졸업한 재원으로 알려졌다. 대학에서 강의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나이는 띠동갑 이상이지만 음악을 공통분모로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모의 모친 이선미 씨가 최근 SBS TV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복귀한 이유가 아들의 결혼 소식을 알리려는 것이 아니냐는 예상도 나온다. 이씨는 지난 5월 남편상을 당한 후 방송 출연을 중단했다.

김건모는 해당 프로그램에서 '철없는 노총각' 이미지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릴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미운 우리 새끼' 제작진은 아직 확인을 해주지 않고 있다.

1992년 1집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로 데뷔한 김건모는 1990년대를 풍미한 가수다. '핑계', '잘못된 만남' 등의 대히트곡을 냈다. 국내에서 가창력으로 손꼽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