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24 (목)
BMW레이디스 챔피언십 24일 LPGA 인터네셔널 부산서 개막..고진영,이정은6,최혜진,임희정 등 KLPGA 상금순위 30명출격..
상태바
BMW레이디스 챔피언십 24일 LPGA 인터네셔널 부산서 개막..고진영,이정은6,최혜진,임희정 등 KLPGA 상금순위 30명출격..
  • 권원배 기자
  • 승인 2019.10.2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라 크리머, 최혜진, 대니얼 강, 고진영, 허미정, 브룩 헨더슨이 22일 오후 부산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공식 포토콜에 참석해 전시된 BMW 럭셔리 클래스 차량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폴라 크리머, 최혜진, 대니얼 강, 고진영, 허미정, 브룩 헨더슨이 22일 오후 부산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공식 포토콜에 참석해 전시된 BMW 럭셔리 클래스 차량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선수들이 동시에 나서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상금 30만 달러)이 오는 24일부터 나흘간 부산시 기장군에 위치한 LPGA 인터내셔널 부산(구 아시아드 CC, 파72·6726야드)에서 열린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BMW 코리아가 주최하고 LPGA가 주관하며 KLPGA가 로컬 파트너 투어로 참여하는 대회다.

이번 대회는 KLPGA가 로컬 파트너 투어로 참여해 소속 선수 30명이 출전하는 만큼, 다른 대회와 같이 모든 기록 부문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따라서 KLPGA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대회의 결과에 따라 2019시즌 효성에프엠에스 대상 포인트, 상금, 그리고 신인상 포인트의 치열한 경쟁 구도에 큰 변화를 일으킬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규모 뿐만 아니라 세계 최고의 선수가 총출동하는 초호화 라인업이 기다리고 있다.

KLPGA 메이저대회인 제20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KLPGA 통산 10승을 달성한 현재 세계 1위 고진영(24·하이트진로)이 나선다.

KLPGA의 신인왕(2017), 상금왕(2018)을 거머쥐고 미국으로 넘어가 LPGA의 최고 권위 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일찌감치 LPGA 신인상을 확정지은 세계랭킹 3위의 이정은6(23·대방건설)도 6개월 만에 국내 팬을 만난다.


KLPGA에서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종료 시점을 기준으로 상금순위 상위 30명이 나설 예정이다.

지난주 막을 내린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이 종료된 현재까지 효성에프엠에스 대상 포인트, 상금, 그리고 평균타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최혜진(20·롯데)이 출전한다. 3승 고지를 밟은 루키 임희정(19·한화큐셀)도 주목 대상이다.


임희정과 끝까지 우승경쟁을 펼친 이다연(22·메디힐)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힌다.

올 시즌 2승씩을 거두고 있는 선수들은 이번 대회를 통해 현재 다승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최혜진을 압박하겠다는 각오다.

2019시즌 2승을 기록하며 효성에프엠에스 대상 포인트 3위, 상금순위 4위, 신인상 포인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조아연(19·볼빅)과 10월 대회에서 부진하며 각종 포인트 부문 상위권에서 순위가 떨어진 조정민(25·문영그룹)은 이번 대회를 통해 다시 한 번 터닝포인트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LPGA 소속으로 출전하는 선수들도 한국 팬들을 기다린다.

지난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뷰익 LPGA 상하이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다니엘 강(27·아디다스)이다.

제시카, 넬리 코르다 자매, 모리야와 에리야 쭈타누깐 자매(태국), 해나 그린(호주)과 브룩 헨더슨(캐나다)은 물론 리디아 고(호주), 이민지(뉴질랜드) 등 교포 선수들의 활약도 기대된다.

한편, 주최사인 BMW 코리아는 갤러리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와 기부 행사도 준비했다. 주요 선수들의 소장품 경매, 저소득 가정 어린이를 위한 기부 행사도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