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1:29 (수)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급물살…나경원도 "못할것 없다"
상태바
'국회의원 자녀 입시 전수조사' 급물살…나경원도 "못할것 없다"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특혜 의혹을 계기로 국회에서 불거진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에 대한 전수조사 요구가 급물살을 타는 모양새다.

정의당이 처음 국회 차원의 의제로 제안한 전수조사에 27일 더불어민주당이 호응한 데 이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거리낄 게 없다"며 찬성 입장을 밝히면서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장관과 나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 관련해서 고위공직자들의 재산이 자녀 교육 특혜로 이어진다는 교육 불공정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자녀의 납득하기 어려운 부적절한 논문 제출이나 교과 활동 등 입시 관행에 대해 전수조사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 윤리위를 통해서 해도 좋고 따로 독립기구를 만들어 제보와 조사를 담당토록 하는 것도 좋다"며 "교육공정성 확보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문제를 제기한 야당은 물론 언론도 찬성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교육 공정성 강화를 위해 국회가 나설 시간"이라며 "검찰개혁은 검찰개혁대로 임하되 국회는 교육 공정성을 위한 제도 개혁에 나설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국민 75%가 찬성하는 국회의원 자녀들에 대한 입시 상황을 전수조사하고 제도 개혁의 신뢰성을 제고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며 "그 후 필요하면 고위공직자에 대해서 제도적 대안을 만들어가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국회의원 자녀 입시 부정 의혹을 포함한 실태조사를 하는 것에 대해 적극 찬성한다"며 "반드시 필요한 일이고 국민도 원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국무위원인 조 장관의 이름을 함께 거론하기는 했지만 이번 전수조사 제안은 사실상 나 원내대표를 타깃으로 하고 있다.

조 장관 자녀들의 입시 특혜 의혹을 맹렬히 공격했던 나 원내대표는 딸의 대학 장애인 특별전형 부정입학 의혹과 아들의 서울대 실험실 연구 특혜 의혹과 영문 포스터(발표요약문) 제1저자 등재 논란으로 여권에서 역공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지난 24일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자녀들에 대한 입시비리 전수조사를 제안한 바 있어 민주당과 정의당이 보조를 맞출지도 주목된다.

심 대표 제안은 국회의원 자녀들의 경우 '입시비리 검증 특별위원회'를 국회에 설치해 전수조사를 실시하자는 것이었다. 국회 의결로 감사원에 국회의원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감사를 요구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민주당도 '국회 내 독립기구 설치'를 거론한 만큼 실제 전수조사 논의가 탄력을 받게 된다면 국회 특위 구성을 통한 조사가 유력한 대안이 될 전망이다.

나 원내대표도 전수조사 제안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저는 거리낄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도 찬성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것이 '조국 물타기용'으로 사용돼서는 안된다"며 민주당의 의도를 경계했다. 한국당 내에서는 정의당 제안이 있은 지 사흘 후에야 민주당의 호응이 있었던 것은 전날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검사와 통화했다는 사실이 논란이 되자 국면전환을 시도하기 위한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