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01:14 (일)
'웅동학원 채용비리' 현금 운반책 구속...교사 지원자 측 돈 받아 조국 동생에 전달
상태바
'웅동학원 채용비리' 현금 운반책 구속...교사 지원자 측 돈 받아 조국 동생에 전달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0.01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검찰 소환에 출석하기 위해 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검찰 소환에 출석하기 위해 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하는 사학법인 웅동학원의 채용비리 의혹 관련, 조 장관 동생 측에게 돈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인물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일 배임수재 등 혐의를 받고 있는 A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구속사유가 인정된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A씨는 웅동학원 교사 지원자 부모들로부터 채용을 대가로 받은 돈을 조 장관 동생 조모씨에게 전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경남 지역 체육계 인사 등을 조사해 A씨가 웅동학원 교사 지원자 측에게서 억대의 돈을 받아 조씨에게 전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검찰은 지난달 28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고, 이틀 뒤 배임수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의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채용비리 의혹 관련 돈을 받은 것으로 지목된 조 장관 동생 조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조씨는 부인과 함께 지난 2006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51억원 상당의 공사대금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으나, 웅동학원이 무변론으로 일관해 패소하면서 사실상 '위장 소송'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혼 후에는 조씨 전처가 지난 2017년 다시 소송을 냈지만 웅동학원 측은 또 변론을 포기했다.

이 밖에 웅동학원 측이 위 소송을 포기해 생긴 채무를 신고하지 않았다는 의혹, 조 장관 가족이 웅동학원 명의로 빌린 대출금을 제대로 갚지 않았다는 의혹 등도 제기된 상태다.

이 같은 의혹과 논란이 커지자 조씨는 조 장관 인사청문회 전 채권을 모두 포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웅동학원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지난달 26일 조씨와 그 전처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처음 소환했다. 이후 지난달 27일에 이어 이날 조씨를 불러 조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