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9:47 (수)
검찰-자한당 내통 의혹 확산에 '불똥 어디로?'
상태바
검찰-자한당 내통 의혹 확산에 '불똥 어디로?'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26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자유한국당 권선동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질의하고있다. [사진=뉴시스]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권선동의원과 주광덕 의원은 조국(54) 법무부장관을 향해 쉬위 높은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폭증하면서 실시간검색순위에 '검찰-자한당 내통'이라는 키워드가 다시 상위에 뜨고 있다.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검찰과 자한당이 내통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어서다.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압수수색 팀장에게 장관이 전화 통화한 사실이 있는가"라고 질의에 조 장관은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주 의원은 "왜 통화했는가"라고 묻자, 조 장관은 "제 처가 놀라서 연락이 왔다. 그래서 (아내의) 상태가 안 좋으니까 차분히 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검찰 측에 "처가 상태가 안 좋으니 차분히 해 달라"며 연락했다며 수사 방해 의혹에 선을 그었다.

주 의원이 "조 장관은 가족에 대한 수사 보고를 받지 않겠다고 약속했는데, 거짓말한 것"이라고 지적하자, 조 장관은 "아니다. 압수수색에 대해 어떠한 방해를 하거나 지시한 게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에 주 의원이 "법무부 장관이 (통화해) 얘기한 자체가 엄청난 압력이고 협박"이라며 "검찰청법 위반이라고 생각한다. 직권을 남용해서 권리행사를 방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누리꾼들은 통화내용을 자유한국당 주의원은 어떻게 알았는지 의문을 제기하며 '검찰-자한당 내통' 의혹을 온라인에 확산시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