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2:04 (수)
제18호 태풍 '미탁' 오늘밤이 고비...밤새 큰비 쏟아져
상태바
제18호 태풍 '미탁' 오늘밤이 고비...밤새 큰비 쏟아져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0.02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일 오후 4시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예상 이동경로 / 사진  = 뉴시스 ]
[ 2일 오후 4시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예상 이동경로 / 사진 = 뉴시스 ]

제18호 태풍 '미탁'이 2일 전남해안에 상륙해 대구로 이동하며 밤새 남부지방에 큰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미탁은 목포 남서쪽 약 190㎞ 해상에서 시속 30㎞로 북동진 중이다.

미탁은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초속 27m, 강풍반경 280㎞으로, 강도는 중급이지만 크기는 소형 태풍으로 약화됐다.

미탁은 이날 오후 9시 목포 남서쪽 약 40㎞ 부근 해상을 거쳐 3일 오전 3시 대구 서남서쪽 약 8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오전 9시에 대구 북동쪽 약 130㎞ 부근 해상을 지나 이후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미탁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60㎜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곳곳에 내리고 있다.

전날부터 누적강수량은 고흥 252.8㎜, 압해도(신안) 220㎜, 지리산(산청) 182.5㎜, 삼천포(사천) 174㎜, 포항 163.3㎜ 등이다.

하루 최대순간풍속은 윗세오름(제주) 32.5m/s(117㎞/h) 가거도(신안) 27.3m/s(98.3㎞/h) 간여암(여수) 26.4m/s(95㎞/h) 등을 기록했다.

3일까지 예상강수량은 경상도·강원영동·울릉도·독도 100~300㎜다. 강원영동·경북북부동해안은 500㎜의 물폭탄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강원영서·충청도·전라도는 50~150㎜의 비가 예상되고, 지리산부근에는 300㎜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기도·제주도의 예상강수량은 30~80㎜로, 많은 곳은 120㎜의 비가 쏟아지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