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1:29 (수)
살인의 추억,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 자백
상태바
살인의 추억,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 자백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0.01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모(56)씨가 범행을 자백했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씨는 모방범죄로 나온 8차 사건을 제외한 화성사건 9건 말고도 5건의 사건 등 14건을 자신이 범행한 것으로 자백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형사와 프로파일러 등을 투입해 9차례에 걸쳐 이씨에 대한 교도소 접견 조사를 진행하며 1989년 9월 수원에서 강도미수 혐의로 구속된 뒤 잠잠했던 화성 사건과 또1990년 4월 이씨가 집행유예로 풀려나자 다시 벌어졌고, 1993년 청주로 이사한 뒤 화성사건이 발생하지 않은 점 등을 토대로 이씨를 압박해 왔다.

앞서 경찰은 10차례에 걸쳐 발생한 화성 사건 가운데 3건의 증거물에서 이씨 DNA를 확보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DNA 분석 추가로 의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