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1:50 (수)
이춘재 자백 맞았나... 8차용의자 “고문 당해 허위자백”
상태바
이춘재 자백 맞았나... 8차용의자 “고문 당해 허위자백”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0.0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래픽 = 뉴시스 ]
[ 그래픽 = 뉴시스 ]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모(56)씨가 범인이 검거돼 모방범죄로 결론난 8차 사건을 자신이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모방범죄로 분류된 8차 사건까지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가운데, 이 사건의 범인으로 20년을 복역한 윤모(당시 22세)씨가 재판 때 "고문을 당해 허위 자백했다"고 주장한 사실이 확인됐다.

4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9차례에 걸친 접견 조사 끝에 이씨에게서 현재까지 모두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는 자백을 받아냈다.

화성사건은 모방범죄로 결론이 난 8차 사건을 제외한 9개 사건이지만, 8차 사건 범행도 이씨가 했다는 주장이다.

8차 사건은 박모(13·여)양이 1988년 9월16일 경기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한 주택에서 잠을 자다 살해된 사건이다.

다음해 범인인 윤모(22)씨가 검거돼 사법처리를 받았다. 윤씨는 무기수로 확정된 후 20년간 복역하다가 2009년 감형받아 가석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