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20:02 (수)
이춘재, 화성사건 재수사 경찰관 숨진채 발견
상태바
이춘재, 화성사건 재수사 경찰관 숨진채 발견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2.19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화성 연쇄살인 이춘재(56) 진범 논란 ‘8차 사건’을 재수사 중이던 경찰관이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수원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1분쯤 수원시 권선구의 한 모텔에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40대 A경위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경위는 지난 9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이춘재가 "당시 범인이 붙잡힌 8차 사건도 본인이 했다"고 자백한 뒤 이 사건을 재수사 담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고 특별한 외상이 없는 점 등을 근거로 A경위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사고 당시 모텔 주인은 지인인 A경위가 전날 밤 자신의 모텔에 투숙한 뒤 다음날 전화를 받지 않아, 문을 열고 들어가 쓰러져 있는 A경위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업무와 관련됐는지, 개인적인 사유와 관련한 것인지 아직 파악된 게 없다"며 "유족과 주변인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