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1:20 (월)
태국, 백신 접종 외국인 격리 없이 입국 허용...내달부터
상태바
태국, 백신 접종 외국인 격리 없이 입국 허용...내달부터
  • 장신신 기자
  • 승인 2021.06.0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ㆍ'관광 샌드박스' 계획, 7월1일까지 푸껫 집단면역 달성
ㆍ오는 10월 1일부터 방콕, 치앙마이등 10개 지역으로 확대
태국 방콕의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한 여성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제공.
태국 방콕의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한 여성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제공.

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내달부터 무격리 입국 허용하기로 했다. 우선 시행되는 지역은 관광지로 유명한 푸껫 지역이다. 

5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한 정부 회의에 참석 시 경제 회복을 위해 관광산업 재개를 해야 한다고 이 같은 방안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이 방안에 따라 각 나라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외국인들은 푸껫으로 직접 입국하는 경우 격리할 필요가 없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푸껫에서 입국한 외국인들이 태국의 타 지역으로 이동하려면 최소 푸껫에 14일 동안 머물러야 한다고 전했다.

'푸껫 관광 샌드박스'로 불리는 이 계획에 따라 집단 면역을 형성하는 목적으로 태국 정부는 다음 달 1일까지 푸껫 주민의 70%이상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다.

또한 최근 피팟 랏차낏브라깐 태국 관광체육부 장관은 10월 1일부터 인기 관광지인 방콕, 치앙마이, 펫차부리, 촌부리, 쁘라추업키리칸 등 10개 지역을 대상으로도 무격리 입국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 태국 관광 산업은 연간 4000만 명의 관광객을 유치했고, 연간 약 2조 바트(약 한화 71조 4000억원)의 수익을 창출했다. 이 10개 지역의 2019년 관광수입 합계는 1조5000억 바트로 태국 전체 관광 수입의 75%를 차지했다. 

태국은 오는 7월부터 전국적인 대규모 코로나19 백신 접종할 것이며, 올해 연말까지 전체 인구의 70%정도인 5000만 명을 대상으로 접종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장신신 기자 kiraz0123@nv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