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1:20 (월)
미 국무부, '日 여행금지' 권고…올림픽 개최 영향 주나
상태바
미 국무부, '日 여행금지' 권고…올림픽 개최 영향 주나
  • 이창우 기자
  • 승인 2021.05.25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도쿄거리./사진=뉴시스 제공.
일본 도쿄거리./사진=뉴시스 제공.

미국 정부가 일본에 대한 ‘여행금지(DO NOT TRAVEL)’ 상향조정을 결정했다. 올림픽을 불과 한달여 앞에 둔 상황에서 이번 결정이 도쿄올림픽 개최에 영향을 줄지 관심과 우려가 커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자국민들에게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를 기존 3단계 '여행재고'에서 최고 단계인 '여행금지'로 한 단계 격상했다. 이 같은 미 국무부 조치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각종 데이터를 기준으로 결정한 조치로, 이날 미 CDC가 ‘4단계(아주 높음)’로 격상시킨 국가는 일본과 스리랑카 두 나라 뿐이었다.

일본의 1일 확진자 수는 4000명에 달하고, 도쿄를 포함한 대부분 지역에 선포한 비상사태 상황조치가 6월까지 연장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내 백신 접종률은 2% 정도에 머물고 있다.

이와 같은 일본의 악화된 코로나 악화 상황은 7월에 개최될 도쿄 올림픽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6월까지도 비상사태가 풀리지 않을 경우 7월 도쿄올림픽은 사실상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와 관련 최근 실시된 일본 국내 언론 여론조사에서 도쿄 올림픽을 연기 또는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83%에 달할 정도로 일본 국내에서도 개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올림픽 개최 전까지 참가 선수의 80% 이상에게 백신 접종을 완료해서라도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미 국무부의 여행경보 중 가장 높은 4단계, ‘여행 금지’ 조치는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최를 준비해온 일본 정부에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국은 아직까지 도쿄 올림픽 참가 여부를 확정하지 않은 가운데, 금번 조치가 미국의 참가 여부 결정에 어떠한 영향을 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창우 기자 cwlee@nv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