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1:20 (월)
日 연구소 "올림픽 취소, 비상사태 손실액 대비 미비"
상태바
日 연구소 "올림픽 취소, 비상사태 손실액 대비 미비"
  • 이창우 기자
  • 승인 2021.05.2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ㆍ긴급사태 손실이 올림픽 취소보다 훨씬 커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도쿄올림픽 개막이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올림픽 개최 강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치 경신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일본내 시민단체와 기업, 정치인에 이르기까지 도쿄올림픽 취소 요구가 거세다. 빗발치는 항의의 목소리에 일각에서는 이로 인한 일본 사회의 분열 조짐이 심각하 수준에까지 달하고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이후부터 줄곳 '올림픽 강행'을 주장해온 일본 정부와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입장에서는 저하되는 대외신임도 만큼이나 걱정스러운 부분은 개최 포기로 인한 막대한 손실액이다. 

25일 일본 교도통신 등 주요 매체들은 노무라종합연구소(NRI)의 보고서를 인용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취소 될 경우 그로 인한 경제적 손실액이 1조8000억엔(한화 약 18조 5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해당 보고서에서 기우치 다카히데(木內登英) 노무라종합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도쿄올림픽이 무관중의 형식으로 진행됨에 따른 경제 손실액은 약 1470억엔(한화 약 1조 5082억원)으로 전체 손실액 대비 10% 이하로 미비한 것으로 추산했다.

반면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발표한 긴급사태 선언의 경제적 피해액은 최초 선언시 6조4000억 엔과 올해 1~3월 2차시 6조3000억엔, 지난달 3차시 최소 1조9000억엔 등을 합쳐 총 14조6000억엔(한화 약 149조 8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일본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심각해 지는 상황에서 도쿄올림픽이 취소됨에 따른 경제적 손실이 긴급사태 발표 1회 선언의 추정 손실액보다도 적다는 게 노무라종합연구소 측 설명이다. 

올림픽 개최들 둔 각종 여론조사 결과도 개최 취소를 향하고 있는 분위기다. 일본 마이니치신문(每日新聞)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63%가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야 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제 사회의 분위기도 우호적이지만은 않다. 앞서 23일 미국 국무부는 자국민들에게 일본으로의 여행경보를 기존 3단계 '여행재고'에서 최고 단계인 '여행금지'로 한 단계 격상했다. 유럽의 일부 국가들도 일본 방문 자제를 고지하는 등 코로나로 인한 일본 고립이 가속화되는 분위기다. 

더욱이 지난달 미일 정상회담에서 올림픽 지원을 약속했던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여행금지' 조처가 갖는 국제사회의 영향력이 막강해 눈치만 살피며 올림픽 동참을 고려중인 일부 국가들의 올림픽 참여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도 불확실 한 상황이다.   

이창우 기자 cwlee@nv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