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24 (목)
文, 라임·옵티머스 사태 “靑, 적극 협조하라”...뒷따르는 의구심 "과연"
상태바
文, 라임·옵티머스 사태 “靑, 적극 협조하라”...뒷따르는 의구심 "과연"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10.1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옵티머스 리스트’에 대해선 “금시초문”이라며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앞서 청와대 관계자들은 ‘문 대통령이 섣불리 입장을 밝히지 않을 것’이라며 ‘이슈를 키우지 않을 것’으로 전했는데, 갑자기 태도를 바꾼 이유에 대해 의구심이 든다”는 말이 나온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들에게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말했다.

이러한 입장에 따라 청와대는 “라임·옵티머스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출입기록 등을 요청하면 검토해 제출할 계획”이라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그러면서도 강 대변인은 라임자산운용 의혹과 관련 검찰이 요청한 청와대 CCTV영상은 존속기한이 지나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이강세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청와대에서 강기정 전 정무수석을 만난 것이 맞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검찰이 청와대에 CCTV 영상을 요청했다’는 SBS의 보도가 나온 바 있다. 

강 전 수석이 청와대에서 이 대표를 만난 시점은 약 1년3개월 전인 지난해 7월 28일로 확인됐다. 

한편 옵티머스 사태의 핵심 인사로 지목되는 이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과 관련한 언급은 일체 없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전 행정관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어떻게 보시느냐'는 질문에는 "민정 업무에 대해 세세히 설명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또 청와대 들어올 당시 인사 검증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정·관계와 재계 인사가 포함됐다고 알려진 '옵티머스 리스트'의 진위 여부와 관련해서는 "무슨 문건인지 금시초문"이라며 "터무니없는 문건이 돌아다니는 것 같지만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청와대를 둘러싸고 “청와대가 지금까지 여론을 지켜보다가, 정면돌파 카드를 선택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