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7:48 (수)
검찰, ‘옵티머스사태 ’관련 하나은행 압수수색…은행·증권가 전방위 검사 가능성도
상태바
검찰, ‘옵티머스사태 ’관련 하나은행 압수수색…은행·증권가 전방위 검사 가능성도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09.2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다시 옵티머스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7월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 등 경영진 4명을 재판에 넘긴 검찰이 이번엔 하나은행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의 수탁영업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옵티머스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하나은행은 옵티머스 펀드 수탁은행이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하나은행이 일부 펀드의 신탁계약서에 투자대상 자산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기재됐는데도 옵티머스의 지시에 따라 사모사채를 매수했는지 등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옵티머스는 하나은행에 부실 사모사채 매입을 지시하면서도, 예탁결제원엔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종목을 등록해 펀드명세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정영제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으로부터 자금을 투자받기 위해 로비를 벌였다는 관련자 진술도 확보, 사실관계를 확인중인 것으로도 전해졌다.

전파진흥원은 20176~20183월 옵티머스에 748억원을 투자했다가, 규정 위반 사실이 드러나 투자를 철회했다. 검찰은 정 전 대표를 출금 금지하고 잠적 중인 그의 소재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수사에 다시 시동이 걸리자 은행과 증권사를 둘러싸고 긴장감이 감돈다.

앞서 이번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금감원 관계자는 “당초 계획보다 쟁점이 많아서 시간이 걸릴 것 같다 “운용사에 대한 검사가 끝나고 판매사수탁사 등에 대한 검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는데, 하나은행 압수수색으로 은행·증권사·기관에 대한 전방위 검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기 때문이다.

또한 검찰은 수사가 진행되면서 이와 관련된  정계 인사가 추가적으로 드러날 것이라 내다보고 있는것으로 알려져  이번 압수수색 진행 상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