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20:41 (금)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의 '위안부 성금 불투명' 폭로에 "영수증 있어요"
상태바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의 '위안부 성금 불투명' 폭로에 "영수증 있어요"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5.08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434차 정기수요시위에 참석해 보라색 리본 배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434차 정기수요시위에 참석해 보라색 리본 배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시민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자이자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미향 당선자가 8일 수요 집회 성금 사용처 불투명 등 논란이 인 것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8일 윤 당선자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연의 활동과 회계 등은 정말 철저하게 관리하고, 감사받고, 보고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 모금 목적에 맞게 사업도 집행하고 있다"며 입장을 밝혔다.

글에서 윤 당선자는 "정의연은 1992년부터 할머니들께 드린 지원금 등의 영수증을 할머니들 지장이 찍힌 채로 보관하고 있다. 보관할 당시에는 할머니들의 기억에 확인용으로 보관했지만, 어느새 그 기록들은 사료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인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통해 "30년 가까이 위안부 대책 관련 단체에 이용을 당했다"며 앞으로의 수요집회 불참을 선언했다.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금 10억엔 용처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지 못했고 수요집회성금도 피해자들을 위해 쓰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관련해 윤 당선자는 이용수 할머니와 통화 사실을 밝혔다. 그는 "2015년 12월 28일, 한일합의 발표 당일, 할머니 일찌감치 사무실로 오셔서 저, 연구자, 변호사님들과 함께 TV 틀어놓고 윤병세 장관 발표 보고 있었고, 발표 끝나자마자 할머니와 같이 기자회견 해서 할머니 말씀하시는 것 그 날 밤에 뉴스에 다 나갔다고(설명했다). 그런데 우리 할머니, 아니라고 하셔서 더이상 대화를 이어갈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서 "피해자들과 함께 한 그동안의 제 경험에는 그럴 때는 그 상태에서 멈출 수밖에 없는 것 같다"며 "수요시위에 대해서는 다른 말 하지 않아도 그 중요성에 대해 아시리라 생각한다. 세대와 성별, 민족을 초월하여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평화, 인권교육의 체험현장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저는 이렇게 소극적으로 제 생각과 마음을 담아내는 글로 대신할 수밖에 없다. 대응을 해야 할 상대가 피해자이시기 때문"이라고도 적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