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20:41 (금)
정의당, '데스노트'에 윤미향 이름 적었나..."윤미향, 설득력 없어"
상태바
정의당, '데스노트'에 윤미향 이름 적었나..."윤미향, 설득력 없어"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5.21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에 대해 정의기억연대 운영 의혹이 잇달아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이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에 일각에서는 윤 당선인이 정의당 '데스노트'에 이름을 올리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데스노트'는 문재인 정부에서 정의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인물마다 낙마를 거듭해 붙은 단어이다.

12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상무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건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서 심 대표는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여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건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하는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 당선인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며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 관계 파악이 먼저'라며 당선인 개인의 해명에만 맡겨놓고 있다"고 일갈했다.

앞서 지난 20일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 차원의 대처를 촉구했다.

강 대변인은 "민주당은 검증 논란에 보다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갈수록 의혹이 증폭되는 사태에 당 차원의 대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당선인은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시절 후원금 유용 등 비위 의혹을 받으면서 논란이 일고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