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18:42 (토)
28년 만에 수요집회 자리 뺏겨...청년들 비맞으며 밤새
상태바
28년 만에 수요집회 자리 뺏겨...청년들 비맞으며 밤새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6.24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28년 동안 열리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수요시위' 위치에 집회신고를 했으나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속 대학생들에게 장소를 선점당해 바로 옆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보수단체 회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28년 동안 열리던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수요시위' 위치에 집회신고를 했으나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속 대학생들에게 장소를 선점당해 바로 옆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8년 만에 수요집회가 자리를 뺏겼다. 일부 보수단체가 앞선 집회신고를 통해 ‘소녀상’ 인근을 선점한 것이다.

보수단체는 7월 중순까지 평화의 소녀상 앞자리에 1순위로 집회 신고를 했다. 이로 인해 2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를 처음 증언한 1992년부터 매주 수요일 옛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열린 수요집회가 장소를 옮기게 되었다.

보수단체는 이날 오전 소녀상 근처에서 “정의연 해체하라”는 펼침막을 걸고 집회를 준비했다.

이에 반발해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속 청년들은 전날 오전부터 이날까지 “소녀상을 지키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밤샘 연좌농성에 나섰다.

또 다른 청년단체도 보수단체를 상대로 “수요시위 모욕과 방해를 중단하라”고 항의 집회를 열었다.

경찰은 “이들의 물리적 충돌을 대비해 경찰 병력 400명을 투입해 집회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관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낮 12시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예정된 자유연대와 정의연 등의 집회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각 단체별로 장소를 분할하겠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특히 소녀상이 훼손되지 않도록 보호할 예정”이라며 “양 단체간 직접 충돌이나 접촉이 있으면 이격 조치할 계획이고, 현장에서 충돌이 아니더라도 불법행위가 발생할 경우 엄정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