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1:22 (금)
교수라는 사람이 "위안부는 매춘..궁금하면 해볼래요?" 발언
상태바
교수라는 사람이 "위안부는 매춘..궁금하면 해볼래요?" 발언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1.14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 학생대책위원회 학생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학생회관 앞에서 '류석춘 교수 규탄 릴레이 발언 및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 학생대책위원회 학생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학생회관 앞에서 '류석춘 교수 규탄 릴레이 발언 및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연세대 학생들이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를 성매매에 비유하는 발언을 해 교내 징계 절차를 밟고 있는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에 대한 시위를 벌였다.

지난 13일 연세대 ‘류석춘 교수 사건 학생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연세대 신촌캠퍼스 내 학생회관 앞에서 ‘류석춘 교수 규탄 릴레이 발언 및 집회’를 열고 류 교수를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류 교수에 대한 징계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알 수도 없고, 류 교수는 다음 학기 필수 과목 하나를 맡기까지 했다"라며 "학교 측의 태도가 안일하고 나태하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오는 17일과 20일에도 류 교수를 규탄하며 학교의 조치를 요구하는 릴레이 발언과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사회학과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인 '발전사회학' 시간에 '위안부' 여성을 성매매 여성으로 비하해 큰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수업 중 교수의 입장을 재차 확인하는 학생의 질문이 나오자 "궁금하면 (학생이) 한 번 해볼래요?"라고 언급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연세대 윤리인권위원회는 학내 징계 절차에 따라 윤리인권위원회의 2차 회의 결과는 인사위원회를 거쳐 징계위원회에서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학교 측은 류 교수에 대한 징계가 확정되지 않아 강의 개설을 막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류석춘 교수는 올해 1학기를 마치고 정년퇴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