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6 18:47 (목)
해킹이 불러온 '주진모 게이트'...한사성 "피해 여성도 강경대응"
상태바
해킹이 불러온 '주진모 게이트'...한사성 "피해 여성도 강경대응"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1.13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주진모[사진=뉴시스]
배우 주진모[사진=뉴시스]

배우 주진모 휴대폰 해킹 사건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주진모 씨의 해킹 피해 사실은 일주일 전인 지난 7일 알려졌다. 

이날 주진모씨의 소속사는 해커가 개인 자료를 해킹해서 언론사에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하고있고,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속사가 해커의 금품 요구에 응하지 않겠단 입장을 낸 뒤 이른바 '주진모 문자'가 공유되기 시작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주진모-연예인 A씨 문자 내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온 것.

이 게시물에 따르면 주진모와 추정되는 인물과 A씨는 취미 생활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고 여성들의 신체사진을 공유하며 성적인 대화를 이어나갔다.

게시물이 공개되면서 여파는 대화 상대와 사진 속 여성들로 퍼졌다. 문자 대화 상대인 배우 A씨와 대화 내용에 등장하는 배우들 다수가 연관검색어에 오르고 있으며, 이들은 주진모와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배우들로 알려졌다.

대화 당사자들뿐만 아니라 언급된 여성들에 대한 2차 피해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출처가 불분명한 해킹 문자 대화가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문자에 등장하는 여성들의 사진이 여과 없이 공개된 상황. 자극적인 대화 내용과 저급한 표현 역시 그대로 노출되고 있다.

시민단체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이하 한사성)가 “주진모씨 강경대응? 피해 여성들 역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사성은 지난 10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남자 배우 A씨와 주진모씨의 문자 내역이 해킹되어 인터넷상에 공개됐다. 내용이 충격적이었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한사성은“문자 내용에는 사석에서 주진모와 A씨가 연예인 지망생 등을 대상으로 갑질 성매매를 하는 정황, 여성을 ‘애들’ 따위로 부르며 얼굴과 몸에 대해 구체적으로 품평하는 모습, 음담패설, 비동의 유출로 추정되는 촬영물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라며 "사실 당신들의 대화는 우리에게 그리 낯선 것이 아니다. 지난해 뉴스에 여러 번 오르내렸던 정준영이라는 후배를 알고 계시냐. 몇 번이나 공론화되고 있는 각 대학 단톡방 성폭력 사건들을 알고 계시냐. 당신들은 그들이 그렇게 해도 되는 세상을 만든 직접적인 요인이다."라며 지적했다.

이어서 "당신들이 만든 세상에서 남자들은 '주진모는 당시 미혼이었는데 성인 남자가 여자 좀 만날 수 있지'라고 이야기한다"라며 "이것은 '잘나가는 남자'들의 대화이며 '털어서 안 걸릴 남자가 어디 있느냐', '남자들은 원래 다 저렇다'고 말한다. 당신들은 '사생활 유출을 당한 피해자일 뿐'이라고 대변하기도 한다." 라면서
"하지만 주진모씨 세상이 바뀌었다. 여자들은 더이상 그런 일을 허락하지 않는다. 이런 사생활은 용인될 수 없다는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당신들이 누려온 더러운 성 착취 문화와 그것을 가능케 한 젠더권력은 당신의 지위와 함께 해체될 것이다. 당신의 소속사가 유포에 강경대응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던데 이는 정준영씨, 승리씨 등도 모두 했던 말들. 여성들 역시 강경대응할 예정이다. "라며 입장을 밝혔다.

한편, 주진모씨 소속차 측은 '지라시를 유포할 경우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입장을 밝혀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