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21:34 (토)
이재명, 지방자치단체에서 '처음'..."전 경기도민에 1인당 10만원 지급"
상태바
이재명, 지방자치단체에서 '처음'..."전 경기도민에 1인당 10만원 지급"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3.24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경기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 지사는 24일 온라인 긴급 브리핑을 통해 "소액이고 일회적이지만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이 국가 차원의 기본소득 논의의 단초가 되고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새 정책으로 자리잡기를 소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발표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4월부터 도민당 10만원씩을 지급되며, 소득 수준 등과 관계없이 모든 주민에게 지급되는 것은 광역 지방자치단체로서 처음이다.

대상은 24일 오전 0시 기준 시점부터 신청일까지 경기도 거주자다.

신청자는 거주지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원 확인을 거친 뒤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을 수 있다. 가족 한 명이 다른 가족을 모두 대리해 전액 수령 가능하다. 단, 성년인 경우 위임장이 필요하다.

지급 방식은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된다. 도는 단기간 소비하게 함으로써 가계지원 효과에 더해 기업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라는 이중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지역화폐는 전통 시장이나 소상공인 전용 상점에서 이용 가능하다.

경기도는 총 필요 재원을 1조3642억원으로 추산하여 재난관리기금 3405억원, 재해구호기금 2737억원에 자동차구입채권 매출로 조성된 지역개발기금 7000억원으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 극저신용대출 사업비 1000억원 가운데 500억원을 활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