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8:51 (금)
임종석, 오묘한 타이밍에 “재난 지원금 선별지급 해야”
상태바
임종석, 오묘한 타이밍에 “재난 지원금 선별지급 해야”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1.01.2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광주 남구 남구청사 7층 회의실에서 열린 남구-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협약식에서 임종석 협력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8일 오후 광주 남구 남구청사 7층 회의실에서 열린 남구-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협약식에서 임종석 협력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로부터 시작된 재난 지원급 논란과 관련해 선별 지급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일각에서는 “통일 운동에 매진하겠다”던 그가 차기 대선이 다가오는 시점에 정치 현안을 두고 목소리를 낸 것에 대해 ‘타이밍이 오묘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임 전 실장은 22일 페이스북에 정부와 경기도로부터 230만원의 지원금을 받았다는 기업인과의 대화로 포문을 열었다. 
   
임 전 실장은 “선별 지급, 보편지급이냐는 논란은 매번 있다”며 “고통과 피해가 큰 곳에 더 빨리, 더 과감하게, 더 두텁게 지원하는 것이 더 긴요하고 더 공정하고 더 정의롭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지난 20일 전 도민 재난 기본소득 방침을 확정했다. 여권의 대선 경쟁자로 불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 지사를 겨냥해 “거리 두기를 하고 있는데 소비를 하라고 말하는 것은 마치 왼쪽 깜빡이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 있다”며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대해 임 전 실장은 선별 재난지원금 지급 쪽에 무게를 두면서도 ‘선별적’이라는 ‘사회적’이라고 표현을 바꾸자는 제안을 했다. 지원받는 사람에게 심적 불편함을 남기기에 ‘사회적 지급’ 등의 명칭을 사용하자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미 기울대로 기울어진 운동장 안에서 정부의 역할은 기회의 평등을 넘어 사회적 균형과 시민적 권리의 형평에까지 닿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2019년 11월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먹은 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며 정치 은퇴를 시사한 바 있기에 그의 발언들이 차기 대선과 연관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임 전 실장은 서울시장 보궐 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을 공개 지지했고, 월성 원전 불법 폐쇄 의혹에 관해 당시 청와대 선택을 옹호하는 글을 연이어 게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