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7:48 (수)
주먹구구식 軍 해명 “북한, 구조하려 했다...보고에 시간 걸려”
상태바
주먹구구식 軍 해명 “북한, 구조하려 했다...보고에 시간 걸려”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09.2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피격 실종 공무원이 관측된 북측 황해남도 옹진군 등산곶 해안 부근 남측 영해에 해군 고속정이 기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피격 실종 공무원이 관측된 북측 황해남도 옹진군 등산곶 해안 부근 남측 영해에 해군 고속정이 기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한이 지난 22일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에게 총을 쏘기 전 그를 구조하려 했던 정황을 포착했다고 군 당국이 28일 뒤늦게 밝혔다. 이는 세간의 이씨가 6시간 동안 생존했음에도 국방부가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방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이씨를 최초 발견한 뒤) 상당 시간 동안 구조과정으로 보이는 정황을 인지했다그러나 나중에 상황이 급반전돼 대응에 제한이 있었다고 말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이씨는 실종 다음 날인 22일 오후 330분쯤 북한 수산사업소 선박에 의해 최초 발견됐고, 이날 오후 940분쯤 총격을 받아 숨졌다.

이 관계자는 첩보를 수집하는 말단 실무자가 (북한의 이씨 발견 첩보를) 인지했다이 첩보가 신빙성 있는 정황으로 확인이 돼 내용을 분석하고, 군 수뇌부까지 보고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고 해명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국방부의 해명이 왔다갔다 해서 신뢰가 안 간다결국 보고체계 때문에 6시간이나 늦어진 것이냐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이 당국자는 서해 북한한계선(NLL) 남쪽에서 해군과 해경이 이씨의 시신을 찾는 수색작전을 펼치고 있다“NLL 부근에 중국 어선 수십여 척이 조업 중이에서 이를 통제하는 활동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도 자체적인 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NLL이나 서해5도 인근에서 북한의 특이동향은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