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8:41 (금)
주호영 1인시위에 與, “선동적인 장외투쟁”
상태바
주호영 1인시위에 與, “선동적인 장외투쟁”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09.2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요구' 1인시위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요구' 1인시위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한 총격으로 공무원이 사망한 사건 관련 여야간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북규탄결의안 채택과 긴급현안질문을 관철하기 위해 청와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낡은 정치 공세", "선동적인 장외투쟁", “도를 넘는 무차별적 정쟁이라며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보수 야당은 (사망한 공무원의) 월북 여부 등 핵심적인 사실을 가리기 전에 낡은 정치 공세와 선동적 장외 투쟁을 일삼고 군사 대응같은 위험하고 무책임한 주장을 하고 있다""일각에서는 가짜뉴스까지 나오는데 (민주당은) 남북 공동 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미래 지향적 준비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이날 회의에서 북한을 향해 남북 공동 조사를 촉구하는 한편 "지금은 침착하고 냉정한 대응을 해야 하는 상황으로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남북관계가 안보위기로 비화해선 안 된다""야당의 도를 넘는 무차별적 정쟁이 사건을 더 비극적으로 악화시킬지 모른다. 야당의 이번 사건에 대한 장외투쟁이 국정을 마비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마치 건수하나 생겼다는 듯이 정쟁을 일삼는 야당에 대해 우리 국민들은 '오버한다'고 비판하고 있다""국민의힘은 근거도 일관성도 상실한 국정 흔들기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과거 여당 시절에 했던 행적을 뒤돌아보길 바란다. 대북 정책은 정략적으로 접근할 사항이 아니다. 소모적은 정쟁을 중단하고 남북관계 개선과 진상규명에 초당적으로 협력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야당의 청와대 앞 장외투쟁이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촉발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야당의 장외투쟁은 자칫하면 개천철 집회에 기름을 붓는 위험천만한 선동이 될 수 있다""국민의힘은 불법 집회의 빌미가 될 수 있는 장외투쟁을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