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7:07 (목)
“모욕적인 몸수색 당해” 주호영, 환담회에서 발길 돌렸다
상태바
“모욕적인 몸수색 당해” 주호영, 환담회에서 발길 돌렸다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10.2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한 뒤 의장실을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한 뒤 의장실을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 원내대표가 2021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환담회에서 청와대 경호원들로부터 ‘몸수색’을 당해 불참하게 됐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시정연설을 앞두고 간담회장 앞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신체를 수색하는 전례없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청와대가 의사당 내에서 야당 대표의 접근조차 막는 건인가? 야당 대표를 비롯한 국회 원내정당 지도자를 만나러 온 대통령의 목적을 잊었나”라며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강압적으로 하는 건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안하무인에 분노한다. 야당 대표를 경호팀으로 차단한 대통령은 없었다. 대통령은 협치를 말하면서 경호팀은 의사당 내에서 야당 대표 신체 수색을 거칠게 하는 나라”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야당 대표의 간담회 접근에도 ‘문리장성’이고 ‘재인산성’인가? ‘국민은 한 번도 겪지 못한 나라’를 경험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아울러 “야당을 외면하고 함부로 의사당 내에서 야당 대표 신체를 수색하는 청와대. 국민 위에 군림하는 문 정부의 단면이 오늘 그대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주호영 대표는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환담을 앞두고 간담회장 앞에서 청와대 경호원들로부터 ‘몸수색’을 당했다. 

주 대표는 문 대통령의 국회 본회의 시정연설 직후 의원총회를 열고 “이 정권이 모든 분야에서 일방통행을 하고 국민과 거리를 두지만, 야당 원내대표까지 이렇게 수색할 줄은 정말 몰랐다”며 “참으로 황당하다”고 했다.

주 대표에 따르면 국회의장 접견실에 입장할 때 경호원들이 다가와 “야당 원내대표”라고 밝혔으나, 휴대전화를 만지고 몸 전체를 수색하려 했다.

그러면서 “내가 사전에 (문 대통령에) 곤란한 질문을 드렸고, 그 자리에서도 곤란한 발언을 할까 의도적으로 도발한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한편 주 대표가 “이런 상황이면 간담회에 갈 수 없다”고 말하자 경호부장이 “현장 직원들의 실수였다”고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