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24 (목)
[전문] 피격 사망 해양공무원 아들 편지에 文대통령 답장 논란...“왜 타이핑으로?”
상태바
[전문] 피격 사망 해양공무원 아들 편지에 文대통령 답장 논란...“왜 타이핑으로?”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10.1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격 사망 공무원 아들에게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 페이스북 캡처
피격 사망 공무원 아들에게 보낸 문재인 대통령의 편지.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군에게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47)씨 고교생 아들의 자필 호소문에 대한 ‘타이핑 편지’를 최근 보낸 것과 관련해 유족 측은 실망감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A4 용지 한 장 분량의 편지를 등기우편으로 A씨 아들에게 보냈다. 편지는 친필이 아닌 타이핑돼 있었고 편지 말미에는 문 대통령의 서명이 찍혀 있었다.

A씨의 아들의 손편지에 대한 답장으로 문 대통령은 “내게 보낸 편지를 아픈 마음으로 받았다”며 “아버지에 대한 존경의 마음과 안타까움이 너무나 절절히 배어있어 읽는 내내 가슴이 저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심정을 깊이 이해한다”며 A씨 아들을 다독였다. “나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 모두, 아버지 일로 많이 상심하며 걱정하고 있다”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진실이 밝혀져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은 묻고, 억울한 일이 있었다면 당연히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피격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강조했다. “지금 해경과 군이 여러 상황을 조사하며 총력으로 아버지를 찾고 있다”며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하고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내가 직접 챙기겠다는 것을 약속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아드님과 어린 동생이 고통을 겪지 않고 세상을 살 수 있도록 항상 함께하겠다”며 “강한 마음으로 어머니와 동생을 잘 챙겨주고 어려움을 견뎌내 주길 바란다”고 글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