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여성 BJ에 관심받고 싶어서..." 전재산 탕진에 살인까지
상태바
"여성 BJ에 관심받고 싶어서..." 전재산 탕진에 살인까지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09.1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31일 제주시 도두1동 제주시민속오일시장 뒷편 이면도로 인근 밭에서 30대 여성 변사체가 발견됐다. 출동한 경찰이 현장을 보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8월 31일 제주시 도두1동 제주시민속오일시장 뒷편 이면도로 인근 밭에서 30대 여성 변사체가 발견됐다. 출동한 경찰이 현장을 보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터넷방송 여성 BJ에게 선물 공세를 하며 전 재산을 탕진하고 결국 BJ에 집착한 나머지 돈을 위해 살인까지 저지른 2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10일 피의자 A(28)를 강도살해, 시신은닉 미수, 신용카드 부정사용,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30일 오후 650분쯤 제주시 도두1동 제주민속오일장 후문 밭에서 B(39·)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8개월 전부터 여성 BJ가 진행하는 인터넷방송에 A씨는 빠져있었다. A씨는 매일 10시간 이상 여러 명의 여성 BJ와 대화를 하고 더 많은 관심을 끌기 위해 10만원부터 최대 200만원의 고가의 선물을 하며 큰손 행세를 해왔다.

일정한 직업이 없던 피의자는 5500여 만원의 대출까지 받으며 BJ와 직접 만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재산을 모두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결국 살고 있던 원룸에서도 월세가 밀려 범행 이틀 전 주인 몰래 도망쳐 탑차에서 숙식하며 지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2년 전 인터넷에서 구입한 흉기를 가지고 다니며 취객이나 여성을 상대로 위협해 돈을 빼앗을 목적으로 대상을 물색해온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의 범죄는 치밀하게 계획됐다. A씨는 3일간 범행 대상을 찾던 중 피해자가 홀로 걸어가는 모습을 발견한 뒤 미리 동선을 예상해 현장에서 기다리다가 피해자가 다가오자 흉기로 위협한 끝에 저항하는 피해자를 살해했다.

범행 5시간 후인 31017분쯤 다시 현장을 찾아가 피해자가 사망했는지 확인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A씨는 시신 유기를 시도하다 포기하고 피해자의 핸드폰과 신용카드를 훔쳐 도주한 것으로 파악된다.

지난달 31일 오후 1048분쯤 서귀포 한 주차장에서 긴급체포된 피의자는 피해자의 신용카드로 두 차례 식료품 등을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같은날 오후 12시쯤 시신이 발견되면서 범행이 드러나자 검거 전까지 이와 관련한 언론보도를 찾아봤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의자는 생명 존중에 대한 인식 없이 오직 돈만을 노리는 심리상태로, 검거되지 않았다면 추가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매우 높다생계 유지 때문이 아닌 미리 계획한 흉악한 범죄로 보고 있으며 이는 특정강력범죄에 해당해 가중 처벌 대상이라고 밝혔다.

성폭력 여부는 검찰 수사에서 밝혀야 할 부분이라며 피의자 심리 상태에 대한 추가 조사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제주민속오일장 주변과 귀갓길 등에 대해 긴급 범죄예방 진단을 실시하고 편의점 등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할 방침이다.

한편 자신을 피해자의 아버지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피의자의 계획 살인을 주장하는 청원글을 올렸다.

그는 저의 딸(피해자)은 편의점에서 주말도 쉬지 않고 매일 5시간씩 아르바이트를 했다. 집에서 편의점까지는 걸어서 약 1시간30분이 걸리는 거리라며 교통비라도 반으로 줄여 저축하기 위해 눈이나 비가 안 올 때는 걸어서 퇴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해자는 1톤 탑차를 소유하고 택배 일도 했다는데 일이 조금 없다고 그런 끔찍한 일을 할 수가 있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요즘 막노동만 해도 하루 일당으로 일주일은 생활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교통비를 아끼며 출퇴근하는 여성을 뒤따라가 흉기로 살인했다는 게 너무 억울하다고 계획 살인을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