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음모론들, 미국 어쩌나?
상태바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음모론들, 미국 어쩌나?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08.1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싸고 소문이 무성하다. 특히 미국에선  “백신에 원숭이 두뇌가 들어가 있다”거나 “코로나19 백신이 전 세계를 장악하려는 미 중앙정보국(CIA)의 음모”라는 말이 돌고 있다. 또 코로나19 백신에 ‘눈에 보이지 않는 추적 문신’이 들어가 있다거나, 백신을 맞으면 외모가 흉측하게 변할 거라는 음모론도 있다.

미국은 통상 백신에 대한 신뢰가 현저히 낮은 나라다. 백신 접종이 자폐증을 유발한다거나 과도한 백신 투여가 아이들의 면역 체계를 망가뜨린다는 식의 믿음이 넓게 퍼져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반(反)백신 운동이 활발한 나라이기도 하다. 

실제 CNN의 5월 여론조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싼값에 대량으로 보급돼도 이를 맞겠다는 미국인은 6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33%는 접종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CNN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반백신주의자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거짓정보를 유포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백신에 원숭이 두뇌가 들어가 있다”거나 “코로나19 백신이 전 세계를 장악하려는 미 중앙정보국(CIA)의 음모”라는 소문이 무성하다. 

또 “코로나19 백신에 눈에 보이지 않는 추적 문신(trackable tattoo)이 들어가 있다”거나, “백신을 맞으면 외모가 흉측하게 일그러질 것”이라는 음모론도 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빌 게이츠도 종종 음모론에 소환된 바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인류에게 추적할 수 있는 마이크로칩을 이식하려는 계획의 위장이고 그 배후에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있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이자 공작의 달인으로 불리는 로저 스톤도 “게이츠 등이 코로나19 사태를 이용해 사람들이 검사를 받았는지 판별할 수 있는 마이크로칩을 심으려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실제로 유거브가 지난 5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의 28%는 게이츠가 코로나19 백신을 이용해 마이크로칩을 심으려 한다고 믿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잘못된 정보나 선전에 대처하려는 미 정부의 대응은 아직 더딘 실정이다.

프랜시스 콜린스 미 국립보건원(NIH) 원장은 "우리는 뒤처져 있다"며 "우리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사람들에게 알리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콜린스 원장은 "대중들의 (백신에 대한) 저항의 수준을 과소평가했던 것 같다"며 "나는 그것(음모론)이 그처럼 광범위하게 퍼질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 코로나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은 올해 12월이나 내년 1월 중 코로나 백신이 시장에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