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17:08 (목)
"가격 싸고 보관 쉽다"...'옥스 퍼드 백신' 임상 결과 발표
상태바
"가격 싸고 보관 쉽다"...'옥스 퍼드 백신' 임상 결과 발표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11.24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 사진 = 뉴시스 ]
[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 사진 = 뉴시스 ]

세계보건기구(WHO)는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다국적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는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백신을 저렴하며 쉽게 보관할 수 있게 하려는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의 노력을 환영한다"며 "모든 나라와 사람들에게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는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중간 분석 결과 70~90%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이날 발표했다.

평균 예방률은 70%지만 1회분에서 백신 용량의 절반을, 2회분에서 전체를 투여받은 경우 90%까지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임상 결과를 발표한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최종 95%), 미국 모더나(3상 중간 분석 94.5%) 등의 백신보다는 효능이 떨어진다.

그러나 다른 백신 후보들보다 가격이 훨씬 싸고 유통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BBC는 옥스퍼드대학/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냉장 온도에서 보관이 가능해 전 세계 곳곳에 배포가 쉽지만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은 훨씬 낮은 온도에서 보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가격은 3파운드(약 4460원) 수준으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15파운드), 모더나(25파운드) 보다 저렴하다.

옥스퍼드대학과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영리를 추구하지 않겠다고 강조해 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