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언론계·정치권 긴장 바짝 ‘CBS 기자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언론계·정치권 긴장 바짝 ‘CBS 기자 코로나19 확진’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8.1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기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CBS가 정규방송 중단을 선언한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기독교방송 사옥 앞에 CBS로고가 보이고 있다. 국내 주요 언론사가 코로나19로 인해 '셧다운'을 공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사진=뉴시스]
시사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기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CBS가 정규방송 중단을 선언한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기독교방송 사옥 앞에 CBS로고가 보이고 있다. 국내 주요 언론사가 코로나19로 인해 '셧다운'을 공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사진=뉴시스]

 

CBS가 자사 기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19일부터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스튜디오는 폐쇄했다.

앞서 CBS 라디오 간판 시사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중인 법조팀 출입기자가 지난 18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방송 녹화장에는 해당 기자 외에 앵커인 김현정 PD를 비롯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와 PD, 스태프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CBS 사옥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토론회까지 열려 언론계를 비롯해 정치권까지 긴장감이 확산되고 있다.

이낙연 후보는 지난 18일 밤 페이스북에 "저는 어제(17) 아침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제 바로 앞에 출연하셨던 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오늘(18) 저녁 CBS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와 신체접촉없이 같은 마이크를 사용한 이 후보는 이후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이날 오전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한편 중앙언론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으로 업무 중단조치에 들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BS 라디오는 19일부터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음악방송으로 대체한다.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따라 추가 확진자가 없으면 20일 오전 6시부터 정규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BS라디오는 이날 오전 11"CBS사내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회사 대응매뉴얼에 따라 비상방송 송출 중입니다. 정규방송에 차질을 빚게 되어 청취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며 정규방송 대신 진행자의 안내 멘트 없이 음악만 송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