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21:17 (화)
최강욱, 법무부와 '은밀한 내통' 정황 포착?
상태바
최강욱, 법무부와 '은밀한 내통' 정황 포착?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7.09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지난 8일 '검·언 유착' 수사지휘와 관련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입장문이라며 법무부가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메시지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지난 8일 '검·언 유착' 수사지휘와 관련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입장문이라며 법무부가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메시지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언 유착 의혹' 수사지휘 관련 입장문이 범여권 인사에게 새나간 정황이 포착되면서 정계에 파장이 일고있다. 논란을 일으킨 당사자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 대표는 전날 오후 10시께 자신의 SNS에 '법무부 알림'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는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건의를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지 2시간여 지난 시점이다.

최 대표의 글을 살펴보면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하는 것임 존중한다는 입장에서 다른 대안을 꺼내는 것은 공직자의 도리가 아님 검사장을 포함한 현재의 수사팀을 불신임할 이유가 없음"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최 대표는 이 내용과 함께 "공직자의 도리, 윤 총장에게 가장 부족한 지점. 어제부터 그렇게 외통수라 했는데도…ㅉㅉ"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최 대표가 올린 법무부의 입장이 이날 오후 7시 50분께 언론에 배포됐던 메시지와 내용이 달랐다는 점이다. 법무부가 밝힌 공식 입장은 "총장의 건의사항은 사실상 수사팀의 교체, 변경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문언대로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라 볼 수 없음"이었다.

최 대표는 30분가량 지나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후 다시 글을 올려 "공직자의 도리 등의 문언이 포함된 법무부 알림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돼 삭제했다"면서 "법무부는 그런 알림을 표명한 적이 없다.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 혼선을 빚어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에 법무부는 최종 입장을 정리하기 전 가안이 유출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경위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사자인 최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플레이를 한다. 제가 법무부와 교감하며 뭔가를 꾸미는 것처럼"이라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살피다가 다른 분의 글을 복사해 옮겼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는 자신이 누구의 SNS에 올라온 글을 복사했는지 등에 관해서는 구체적으로 해명하지 않아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이와 관련 최 대표 사무실 관계자는 뉴스비전e와의 전화통화에서 "페이스북 활동은 의원님의 개인적인 활동이라 정확한 경위 등은 물어보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살펴보니 전날 저녁 8~9시 법무부 가안이 페이스북에 4,5개가 올라와 있었다. 모 언론사 대표의 페이스북 글에도 올라와 있었으며, 의원님 팬 페이지에도 글이 올라와 있었다"고 전했다.

여러 명이 법무부 가안을 페이스북에 게시해 놓은 상태였으니 이들 중 하나를 최 대표가 봤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다만 이는 관계자의 추측일 뿐 최 대표의 구체적인 해명이 없다면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 독립성 훼손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을 두고 범여권 인사와 입법부가 사전 교감을 했다는 해석까지 가능해 정계에서는 '국정농단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영호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부당한 수사 지휘와 관련한 법무부 방침이 사전에 권한 없는 최강욱 의원에게 전해졌다"며 "이것이야말로 국정농단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중대한 사안이다. 최 의원은 정부 문서를 어떻게 훔쳐냈는지 해명해야 한다”며 “법무부를 아웃소싱했다. 전과5범과 최강욱, 황희석(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장관을 산사로 보내놓고 셋이서 법무부의 중요한 결정을 다 내리는 듯”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