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00:33 (수)
"브라보콘 품고 빙그레"...주가도 '껑충'
상태바
"브라보콘 품고 빙그레"...주가도 '껑충'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4.0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래픽 / 뉴시스 ]
[ 그래픽 / 뉴시스 ]

빙그레가 해태아이스크림을 14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하면서 롯데 제과를 제치고 아이스 크림 부문 1위 기업이 될 것으로 전망 된다.

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7~9월) 빙과 시장 점유율은 롯데제과 29%, 빙그레 27%, 롯데푸드 16%, 해태아이스크림 15% 순이였다. 빙그레와 해태아이스크림이 한 회사가 되면 점유율 42%가 된다. 압도적 시장 지위를 갖게 되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시장 점유율에 변화가 생기면서 빙그레와 롯데가 더 치열하게 경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빙그레는 2018년 4월 내놓은 슈퍼콘을 성공시키며 그해 3.6%포인트까지 벌어졌던 롯데제과와의 점유율 격차를 좁혔다.

빙그레가 더 기대하는 건 유통 구조 개편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다. 빙그레 빙과 부문과 해태아이스크림 간에 발생하는 중복 비용을 줄이고, 빙그레가 기존에 보유한 공장과 해태아이스크림 광주·대구 공장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면 생산·유통에서 더 큰 화학작용이 낼 수 있을 거라는 시각이다. 빙그레의 메로나·투게더·붕어싸만코, 해태아이스크림의 부라보콘·누가바·바밤바 등 빅히트 상품을 만들어낸 두 회사가 협업을 통해 만들어낼 신제품에도 관심이다. 빙그레는 지난달 31일 인수 사실을 알리면서 "해태아이스크림이 보유한 부라보콘 등 전 국민에게 친숙한 브랜드를 활용해 기존 아이스크림 사업 부문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빙그레가 해태아이스크림을 인수한다는 소식에 양사 모두 상한가로 마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