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23:21 (토)
개학 또 연기 돼나?... 미성년 확진자 600명 넘어섰다
상태바
개학 또 연기 돼나?... 미성년 확진자 600명 넘어섰다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3.29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3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3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더불어민주당과 교육부는 29일 당정협의를 갖고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 사태와 관련해 논의했다고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돌봄교육대책 TF 간사를 맡고 있는 조승래 의원이 밝혔다.

당정이 온라인 개학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는 가운데 현재 온라인 교육 인프라로 초·중·고교 중 어느 정도 범위까지 온라인 개학이 가능한지에 대한 판단을 거친 뒤 개학여부와 형식, 등교냐 온라인 개학이냐에 대한 최종 결론이 30~31일에 나올 전망이다

조 의원은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등교 개학이 가능하냐는 현장 걱정이 많아 온라인 개학 개념이 나온 것"이라며 "교육청에서는 원격 개학이 가능한지와 관련해 디바이스, 통신환경 등을 전수조사 중이다. 등교 개학이 안 되더라도 원격 개학을 통해 온라인 수업이 가능하도록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별 개학 문제와 관련해 "중학교는 (개학을) 미뤄도 상관없는데 고등학생은 지역을 달리하기 어렵다. 대입 수능과 연계돼 있어서 어느 지역은 개학하고 안 하고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방역전문가들의 판단은 대구는 학생 환자가 200명이 넘는 상황이라 등교 개학을 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대구가 어려우면 다른 모든 곳도 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등교) 개학은 무리가 아니냐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며 "고등학생만 별도로 온라인 개학을 할 것인지 (초·중·고교를) 전부 다 (온라인 개학으로) 해도 시스템이 가능한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저소득층의 경우 온라인 교육을 받기 위한 여건이 열악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오히려 저소득층은 온라인 교육지원 사업이 있어서 PC를 통한 교육이 된다. 저소득층보다는 차상위 계층이 문제"라며 "다자녀 가구도 아이들 한 명씩한테 다 PC가 있는 게 아니잖냐. 그래서 PC나 태블릿 등 디바이스에 대한 조사를 하고 있는 것이고 우선 제일 급한 고등학생부터 온라인 개학을 먼저 하는 게 어떻겠냐는 의견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23∼27일 닷새 사이에 8천961명에서 9천332명으로 371명 늘었다.  같은 기간 미성년자 확진자도 매일 증가했다. 0∼19세 확진자는 23일 563명, 24일 573명, 25일 580명, 26일 594명, 27일 604명이었다. 닷새 사이에 41명이 늘어나 총 600명을 넘어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