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7:07 (목)
유은혜 “코로나 최악 상황에도 수능 연기 없다”...오늘부터 특별 방역
상태바
유은혜 “코로나 최악 상황에도 수능 연기 없다”...오늘부터 특별 방역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0.11.1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시도교육감 합동 수능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시도교육감 합동 수능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 상황이 오더라도 오는 12월 3일로 예정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정을 연기하지 않을 것이라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악의 경우까지 대비해 별도의 시험장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어떠한 경우에도 수능이 연기되는 일은 없다고 보면 되느냐”란 질문에 “2주밖에 안 남았고 수능은 쉽게 연기할 수 있는 시험이 아니다”라며 예정대로 치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유 부총리는 “49만명의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준비해 왔기 때문에 확진자나 자가격리자가 좀 더 늘어날 수는 있는 상황이어서 그런 것에 대비하는 것으로 지금 철저하게 12월 3일 수능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당국이 이날부터 수능 당일까지를 수능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유 부총리는 “수도권과 강원도 일부, 광주 일부 지역에서 거리 두기가 1.5단계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오늘부터 특히 학원이나 교습소, 스터디카페 등에 대한 집중 방역점검에 나설 것”이라며 “1주일 전부터는 학원도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유 부총리는 학원 내 감염이 나올 경우 학원실명과 감염경로를 공개하겠다고 했다. 

그는 “수능 1주 전부터는 학원 내 접촉으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학원이름과 감염경로를 교육부 홈페이지에 한시적으로 공개토록 했다”며 “학원을 통해 가족 중 감염이 될 수 있고 수험생들에게 전파될 경우 수능으로 인한 확산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유 부총리는 수능 1주일 전부터 고등학교 전체와 수능 고사장으로 쓰이는 학교가 모두 원격수업을 전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능 고사장으로 사용되는 학교는 가림막도 설치하고 방역상황도 점검해야하기에 일주일 전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게 된다”고 했다.

수험생 중 확진자 현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는 “수험생 중에 확진자나 자가격리자를 위한 별도시험장을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확진자 현황을 발표하는 것은 오히려 수험생들에게 심리적으로 불안감을 줄 수 있어 그 부분은 공표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확진 수험생 120명, 자가격리 수험생 3800명을 감당할 수 있는 별도의 시험공간이 확보된 상황이다. 확진 수험생은 지정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보게 되며, 자가격리자는 별도시험장과 시험실에서 수능에 응시할 예정이다.

수능 직전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경우 조속히 결과를 통보받도록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마쳤다고도 했다. 

유 부총리는 “최악의 경우에 수능 전날 진단검사를 받아서 밤늦게 확진 통보를 받을 수 있다”며 “12월 2일 진단검사를 받는 수험생의 경우 신속하게 진단검사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질병청에 협조 요청을 했으며 수능 당일 입실 전까지 확진·격리자를 구분해 별도의 고사장에 배정토록 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