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20:41 (금)
"아직 등교개학은 위험하지 않나요?"...개학연기 청원글, 20만 명 돌파
상태바
"아직 등교개학은 위험하지 않나요?"...개학연기 청원글, 20만 명 돌파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5.1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감염 우려를 이유로 등교 개학 시기를 늦춰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5일 답변 기준선인 20만 명 이상 동의 조건을 충족시켰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감염 우려를 이유로 등교 개학 시기를 늦춰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5일 답변 기준선인 20만 명 이상 동의 조건을 충족시켰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집단감염 우려를 이유로 등교 개학 시기를 늦춰 달라는 글이 15일 답변 기준선인 20만 명 이상 동의 조건을 충족시켰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측은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등교 개학 시기를 미뤄주기 바란다'는 청원 글에 총 20만369명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4일 처음 게시된 해당 청원은 마감까지 9일을 남겨둔 상황에서 '한 달 내 20만 명 이상 동의'라는 정부 답변 조건을 충족시킴으로써 청와대가 어떤 답변을 내놓을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해당 글에서 최초 청원인은 "정부는 등교 개학을 5월5일 전후로 추진하려는 것 같다. 등교 개학 시점을 구체화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 집단감염 가능성 우려를 이유로 등교 개학을 미뤄줄 것을 요구했다.

그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온라인 수업은 등교 개학이 어려운 사태에서 합당한 대안이라 믿는다"며 "몇몇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등교 개학을 서두르는 것보다는 온라인 수업의 장기화 대책을 논의해 처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서 "학교는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장소이며, 등교 개학을 실시할 경우 비록 현 신규 확진자 수가 적음에도 집단감염의 우려가 크다"며 "온라인 개학을 장기화하고, 코로나19가 한국에서 완전히 종식되거나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등교 개학 시기를 미루어주기를 청원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13일 고3 수험생부터 순차적으로 등교 개학을 추진했다가 이태원클럽발(發) 집단감염 사태를 계기로 개학 시점을 일주일 더 연기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