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4 21:34 (토)
대구, 방심해선 안된다...제이미주병원 52명 '무더기 확진'
상태바
대구, 방심해선 안된다...제이미주병원 52명 '무더기 확진'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3.27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대구 중구 계명대하교 대구동산병원 보호구 착의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간호사들이 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6일 오전 대구 중구 계명대하교 대구동산병원 보호구 착의실에서 보호복을 입은 간호사들이 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구시에 소재한 제이미주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51명이 무더기로 나오면서 총 확진자 수는 52명이 됐다.

대구시 김종연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27일 브리핑에서 "지난 19일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인 제이미주병원은 유증상자 3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환자 1명이 확진됐다"며 "직원 72명과 환자 286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전날(지난 26일) 진행했다. 검사 결과가 나온 이들 중 51명이 추가로 확진됐으며"고 밝혔다. 

제이미주병원은 지난19일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로, 제이미주병원은 이 건물 8층부터 11층까지, 대실요양병원은 3층부터 7층을 사용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가 있는 9층 병동을 코호트 조치했으며, 9층에는 모두 83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제이미주병원 관계자 중 49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아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높다.

김종연 부단장은 "역학조사 팀이 환자분포와 상태를 평가하고 향후 입원 방안과 접촉자 조치 등을 계획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