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00 (금)
'빅5'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첫 감염사례 발생...병원발 확산 터질까
상태바
'빅5'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첫 감염사례 발생...병원발 확산 터질까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5.1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전경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삼성서울병원 전경 [사진=삼성서울병원 제공]

국내 '빅5' 대형병원 중 하나인 서울삼성병원에서 수술실에 들어갔던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대형병원 의료진이 코로나19에 감염 된 것은 이번이 첫 사례이다.

19일 서울삼성병원 등에 따르면 전날인 18일 확진을 받은 간호사 A씨는 주말인 16일부터 근무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처음 증상을 느낀 날은 17일로, 이후 출근하지 않았으며 18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코로나19 역학조사는 첫 증상 발현 2일 전부터 동선과 접촉자 조사를 하는데, 해당 간호사는 15일 외과수술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해당 수술장은 임시 폐쇄됐다.

이와 관련 서울삼성병원 관계자는 "환자 포함 200여명을 대상으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외래나 건강검진은 정상적으로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간호사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태원 클럽 등 이태원 일대를 방문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지난 3월에는 '빅5'에 포함된 대형병원 서울아산병원에서는 입원 환자 중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