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00 (금)
이태원 클럽 방문 '학원강사', '27'명 감염시켰다
상태바
이태원 클럽 방문 '학원강사', '27'명 감염시켰다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5.2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서울시-서울시교육청이 서울 시내 영어유치원, 어학학원, 대형학원 및 학생들이 자주 찾는 노래방 PC방 등 합동 점검에 나서기로 한 가운데 15일 오후 서울 도봉구청 직원들이 관내 한 코인노래방 방역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교육부-서울시-서울시교육청이 서울 시내 영어유치원, 어학학원, 대형학원 및 학생들이 자주 찾는 노래방 PC방 등 합동 점검에 나서기로 한 가운데 15일 오후 서울 도봉구청 직원들이 관내 한 코인노래방 방역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태원 클럽 방문 후 확진판정을 받은 학원강사와 접촉한 고교생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방역당국은 사설 학원은 물론 노래방, PC방 등 폐쇄적인 공간에서 코로나19가 확진자가 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시민들에게 방역지침을 준수해 줄 것을 강조했다.

20일 인천시는 이날 "미추홀구에 거주하는 고교생 A(18)군과 B(18)군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6일 미추홀구 소재 '비전프라자' 상가건물에 있는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다가 검체검사를 받고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지난 6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학원강사로부터 감염된 제자(인천 119번)와 그의 친구(인천 122번)가 이 코인노래방을 방문한 바 있다.

전날인 19일에는 이 코인노래방을 이용한 택시기사 C(49)씨와 아들 D(17)군, 또 다른 손님 E(23)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오늘 추가로 A군과 B군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 코인노래방을 이용한 확진자는 총 7명으로 늘어났다.

같은 건물 12층 PC방에서 추가로 발생한 확진자까지 포함하면 이 건물에서만 8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코인노래방이나 PC방의 경우 폐쇄적인 공간에서 다수가 있었기 때문에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다"면서 "앞으로도 인천 학원강사발 감염 확산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한편, 학원강사발 확진자 수는 총 27명으로 늘었으며, 인천 누적 확진자수는 총 136명으로 증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